카지노사이트

카지노사이트

「노예로서는 적당하지 않겠지요가, 그 (분)편이 마음 편합니다」
노예에 적당한 태도는 모르지만, 회전으로부터 앙들 까는 부그 계속하면(자) 안 됨 인간이 되는 자신이 있다.
모처럼의 호천이므로, 나들은 가까이의 공원까지 수다 하면서 산책하는 일로 했다.
「오늘은 비번입니까?」

「아니오, 낮부터 또 근무입니다」
「어제도 야경이라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렇습니다, 일손이 충분하고 없어서 반휴를 받는 것이 겨우입니다」
응?그렇게 바쁜데 만나러 와 주었는지?거기까지 반할 수 있고 있다고(면)도 생각되지 않기 때문에 무엇인가 용무일까?

「아니요 그렇게 소중한 용무라고 하는 것은……령 군에서도 처음으로 실전을 경험한 사람은 불안하게 되거나 마음의 헤이안을 잃거나 하므로 걱정이어……」
과연, 그렇게 말하면 생명의 위험이 거의 없었다고는 해도 불가사의일 정도 평정이다.
어제는 전투의 여운이 있었다고도 말할 수 있지만…….

아니, 악마와의 전투의 뒤도 괜찮았기 때문에, 어딘가 현실감을 느끼고 있지 않은 것인지?
대체로 리자와 동종족의 취락을 1개 학살해 두어 어떤 죄악감도 없는 것은 왜야?
효과를 모르는|특수 능력《아비리티》의 효과겠지인가?
의문이 소용돌이쳐 사고가…….

공전 해 나간다.
가볍게 한 향기가 비강을 간질인다. 눈을 올리면(자) 제나씨의 걱정일 것 같은 얼굴이 있었다.
「괜찮습니까?사트씨」
「미안합니다, 조금 멍하고 있던 것 같습니다. 괜찮아요」

혼자서 생각해도 대답이 내자에 없다, 오늘 밤에라도 아리사에 상담해 볼까…….
그 후, 공원에서 제나씨에게 주문의 영창의 연습을 보였지만, 집중이 빠진 상태로 성공할 것도 없다. 그런데도 나는 무엇인가로부터 도피하도록(듯이) 영창의 연습을 계속했다. 그런 나를 제나씨는 끈기 좋게 가르쳐 준다. 그것은 제나씨의 비번이 끝나는 정오까지 계속되었다…….

지금에서야 간신히 사트는 현상에 의문을 가진 것 같습니다.
사족입니다만 사트는 동실의 2명에 손을 대고 있지 않습니다.
※캐릭터의 루비는 단역이 그 장으로 재등장했을 때의 1회째에만 붙이는 일로 했습니다.

「~가요∼. 모두 뒤따라 기나사~있고」
아리사의 지휘에 따라 포치와 타마가 달려 갑니다. 아리사는 노예라고는 생각되지 않을 정도 남편님과 대등하게 이야기합니다. 나에게는 할 수 없는 것입니다만 본받고 싶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남편님이 허가하고 있으므로 노예인 내가 말참견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만…….